The People 제120호
The People 제120호
  • 나덕흥
  • 승인 2018.11.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을 꽉 채웠다. 되돌아 보면 엊그제 같은데.... 길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 얼마나 더 걸을 수 있을지 짐작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걷고는 있을 것이다.

 

10년을 꽉 채웠다. 되돌아 보면 엊그제 같은데.... 길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다. 앞으로 얼마나 더 걸을 수 있을지 짐작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걷고는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