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故 김용균씨 어머니 면담…"산재 예방에 최선”
양승조 충남지사, 故 김용균씨 어머니 면담…"산재 예방에 최선”
  • 남승균 기자
  • 승인 2019.03.0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가 7일 도청 접견실에서 태안화력발전소 비정규직 노동자 고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양승조 충남지사는 7일 도청 접견실에서 태안화력에서 작업을 하다 숨진 김용균씨의 어머니 김미숙씨를 만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도가 할 수 있는 부분을 찾고, 실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만남은 김씨와 시민대책위가 지난달 태안화력에서 열린 고 김용균씨 노제에 양 지사 등이 참석해 준 점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하고, 도내 산업안전 조치 강화를 요청하기 위해 접견을 신청하면서 성사됐다.

이 자리에서 김씨와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현실적·법적으로 한계가 있지만, 광역자치단체가 할 수 있는 역할은 많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 할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양 지사는 “매년 현장에서 사망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데 근본적인 부분을 찾아 개선하지 않으면 되풀이 될 수밖에 없다”며 “산재는 사후 해결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인간 존중 인식이 우리 사회에 내재될 수 있도록 전반적으로 개선하고, 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