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 고준희 "승리 단톡방 여배우 아냐, 관련 루머 법적대응"(종합)
[N이슈] 고준희 "승리 단톡방 여배우 아냐, 관련 루머 법적대응"(종합)
  • 송완진 기자
  • 승인 2019.04.02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고준희/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고준희가 일명 '승리 단톡방'에서 언급된 여배우가 아니라면서 관련 루머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고준희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최근 저로 인한 터무니 없는 소문들로 인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분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스럽게 글을 쓴다"면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2주 전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 이후, 연관검색어에 제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다"면서 "저와는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으나 상황은 하루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진실과 다르게 나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승리라는 친구와는 동종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 소속사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지만,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고준희는 "오히려 저는, 그들에게 그들이 카톡방에서 언급한 ‘여배우’가 정말로 저인지 묻고 싶은 답답한 심정이며,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왜 저를 언급한 것인지, 아니라고 한다면 왜 그들이 제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결국, 저는 제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 가 되됐다"면서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라고 했다.

고준희는 "'000의 의혹'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상처를 넘길 수 없다는 판단하에, 지금에서라도 제 입장을 밝힌다"면서 "저는 배우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한 여자로서 확인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양 유포하는 언론과 네티즌에 큰 실망감과 참담함을 느끼며, 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힌다"라고 했다.

지난 3월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참여한 단체 채팅방 메시지 일부가 공개됐다. 이때 이들은 투자자를 초대하는 모임에 여배우를 초청하려다 불발됐다는 내용의 대화를 나눴다. 이후 고준희가 이 여배우라는 루머가 돌았다.

이에 몇몇 누리꾼들은 고준희의 SNS에 '해당 여배우가 맞냐?'라는 질문을 했고, 고준희는 누리꾼들에게 일일이 '아니다'라는 댓글을 달아 루머를 부인한 바 있다.

고준희 관련 루머가 불거진 이후 그가 KBS 2TV 드라마 '퍼퓸'에서 하차한다는 보도도 지난 3월28일 나왔다. 당시 고준희 측은 '사실무근'의 입장을 밝혔으나, 지난 1일 '퍼퓸' 제작사는 고준희 측과의 논의 끝에 드라마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고준희의 공식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고준희입니다. ⠀

지금 상황에 할 말은 많고 머릿속은 복잡합니다. ⠀ 최근 저로 인한 터무니 없는 소문들로 인해 제가 사랑하는 가족들과 팬분들이 상처받는 것을 더는 침묵할 수 없어 조심스럽게 글을 씁니다. ⠀

2주 전 '그것이 알고 싶다'의 방송 이후, 연관검색어에 제 이름이 오른 것을 본 지인들로부터 많은 연락이 왔습니다. ⠀ 그러나 저랑은 전혀 무관한 일이었기에 걱정해주는 분들을 안심시켰고, 여러 억측에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았습니다. ⠀ 하지만 상황은 하루하루 걷잡을 수 없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었고, 진실과는 다르게 저는 이미 그 사건과 관계된 사람이 되어있었습니다. ⠀

일부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포함하여 저는 이 소문의 내용과 전혀 무관하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 승리라는 친구와는 동종업계에서 알게 된 사이로, 같은 YG 소속사였기에 친분이 없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 그러나, 승리의 사업상 접대 등에 참석하였거나 참석 요청을 받았거나 그러한 유사한 관계가 있다는 소문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

오히려 저는, 그들에게 그들이 카톡방에서 언급한 ‘여배우’가 정말로 저인지 묻고 싶은 답답한 심정이며, ⠀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왜 저를 언급한 것인지, 아니라고 한다면 왜 그들이 제가 그 여배우로 지목되는 상황에서도 아무런 반박을 해주지 않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습니다. ⠀

결국, 저는 제 의도, 진실과는 무관하게 타인에 의해 그러한 소문의 중심이 되어 여배우로서 수치스러운 상황에 있는 ‘피해자’ 가 되었습니다. ⠀ 그리고 해당 의혹과 관련된 인물이 누구일지언정 가해자보다 피해자에 초점이 맞춰지고 가십거리로 소비되며, 비난받는 이 상황이 너무나 안타깝고 마음이 아픕니다. ⠀

'000의 의혹'으로 인해 사랑하는 가족들이 받은 상처를 넘길 수 없다는 판단하에, 지금에서라도 제 입장을 밝힙니다. ⠀ 저는 배우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한 여자로서 확인 되지 않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양 유포하는 언론과 네티즌에 큰 실망감과 참담함을 느끼며,

지금 이 순간 이 시점부터, 저와 관련된 허위사실을 유포 및 재생산하는 등 불법행위를 하는 분들에 대해 절대 선처 없이 법적으로 대응할 것임을 밝힙니다.

저의 결백함은, 앞으로 검찰 수사 과정 등에서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도합니다. ⠀ 모든 관계자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그동안 말도 안 되는 의혹에도 저를 응원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많은 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드립니다. ⠀ 고준희 드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