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무역분쟁 글로벌 연계성 훼손없어야...대응력 높여야"
이주열 "무역분쟁 글로벌 연계성 훼손없어야...대응력 높여야"
  • 김희철 기자
  • 승인 2019.06.0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뉴스1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미중 무역분쟁 여파로 글로벌 연계성(국제협력)이 훼손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며 해외충격에 대한 국내경제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3일 '2019 BOK 국제콘퍼런스' 개회사에서 "글로벌 연계성은 이미 상품 뿐 아니라 아이디어, 지식 그리고 혁신이 교류, 전파되는 중요한 통로가 됐다"며 "국가간 무역분쟁으로 이를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진국과 신흥국은 G20(주요 20개국) 등 국제협력체제를 통해 세계경제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는 등 글로벌 정책공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글로벌 연계성 확대의 성과를 보전하면서도 부정적 영향은 줄이기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로 '해외충격에 대한 국내경제의 대응력'을 꼽았다. 또 거시경제정책의 적절한 운영을 통해 국내경제의 안정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입장에서는 글로벌 연계성 확대로 통화정책 운영여건이나 파급영향이 크게 달라지고 있는 만큼 통화정책 운영에 개선할 점이 없는지 살펴보고 새로운 정책수단을 개발하는 데도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1990년대 이후 글로벌 무역 및 금융의 연계성 확대는 세계경제 성장을 견인해왔다"며 "국제분업을 통해 생산의 효율성이 향상됐고 투자와 소비의 기회도 국경을 넘어 확대됐다"고 했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이러한 흐름에 일부 변화가 일고 있다"며 "글로벌 가치 사슬이 약화되고 은행의 국외대출도 위축되는 모습이 나타났으며 최근 들어서는 무역분쟁의 영향까지 가세하면서 글로벌 연계성의 확장세가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