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추경·경제원탁회의·北목선 국정조사 포괄 합의돼야"
오신환 "추경·경제원탁회의·北목선 국정조사 포괄 합의돼야"
  • 이기주 기자
  • 승인 2019.07.0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16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대정부 질문 이후 임시국회 의사일정 협의를 진행한다"며 "바른미래당 입장은 추경 처리와 경제원탁회의, 북한 목선 사태 국정조사 일정이 포괄적으로 합의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시국회 일정이 본격화됐다. 오늘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고 내일부터는 대정부 질문이 예정돼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지난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선출이 완료되면서 추경 심의도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며 "바른미래당의 입장은 초지일관 명확하다. 정치 공급자가 아니라 수요자인 국민의 입장에서 드러난 사실을 근거로 정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 목선 은폐조작 사건, 교과서 수정 사건, 붉은 수돗물 사건, 아마추어 무능 외교와 일본 경제 보복 등 1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대형사고가 꼬리를 물고 있지만 문재인 정부는 오만과 무능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경제 대책은 한마디로 무대책이다.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스스로 내릴 만큼 엄중한 상황을 충분히 알면서도 확대 재정 말고는 고민도 안한다"며 "추경이 만병통치약 되는 것처럼 여론 호도에만 열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존과 합의의 정치는 정부여당이 스스로 정책 오류를 인정하고 야당에게 지혜를 구할 때 가능한 것"이라며 "국민의 성난 목소리를 무시하고 국회를 거수기 취급하면서 내 갈 길을 가는 한 대화와 타협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북한 목선 사태에 대해서는 "합동조사단 결과는 진실 인근에도 못 미친 부실한 조사"라며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누가 언제 어떻게 거짓브피링을 지시했는지, 문재인 대통령이 사전에 알았는지 등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거부하지 말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경제 보복에 따른 한일 갈등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우리 기업이 입게 될 피해와 경제 파장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외교 채널 총동원해서 사건을 조기에 마무리할 것을 문재인 정부에서 주문한다"며 "여야, 보수, 진보를 떠나 이 사안만큼은 일본을 향해 한목소리를 내는 것이 국익을 위해 바람직하다. 국회 차원의 결의안 채택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