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文정권 태도 정상 아니다…北 미사일이 더 절박"
이언주 "文정권 태도 정상 아니다…北 미사일이 더 절박"
  • 심정근 기자
  • 승인 2019.08.0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무소속 국회의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3일 "북한 미사일은 '죽고사는 문제'이고, 일본 화이트리스트건은 '먹고사는 문제'다"라며 "둘다 중차대한 문제지만 죽고사는 문제가 훨씬 더 절박한데도 문재인 정권의 태도는 정상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이 계속해서 미사일을 쏘면서 우리를 위협하는데 모르는 척하고, 예상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건은 분노의 생중계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김정은 사랑이 얼마나 맹목적이고 일본 증오가 얼마나 큰지 보여준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북한에 무엇을 남겨두고 왔는지 모르겠지만 개인적 감정으로 국민 생명과 안전이 달린 문제를 적당히 넘어가는 것은 더이상 용납되면 안된다"라며 "그러니 외신에서 북한의 수석대변인이니 정보원이니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나 주사파 집권세력의 사고가 100년전 만주벌판에서 중국공산당 소속으로 항일운동하는 시절에 머물러 있다고 보면 이해가 조금 간다"며 "북한이 우리 국민에 살인병기를 쏴도 집권세력이 이런 사고에 머물러 있다는 것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그래서 그들의 과도한 반일몰이가 의심을 받는 것이다. 이제 본색이 나온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폐기 주장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며 "대북 방어를 위해 긴밀히 연결된 삼각동맹이라 지소미아가 폐기되면 삼각동맹은 제대로 작동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는 일본의 고급 군사정보를 미국을 거치지 않고 직접 교류해 우리 군이 신속히 대응할수 있도록 해주고 있다"며 "북한의 목선도 못보는 우리 군의 상태로는 고급 정보를 바탕으로한 대응은 언감생심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북중러가 동맹을 강화하는 시기에 한미일 공조가 어느 때보다도 절실한 상황"이라며 "지금도 미국과 정보 교류가 안돼 불안한데 지소미아까지 폐기된다면 한미일 안보동맹에 큰 균열을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