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일본제품 불매' 스티커 3만장 제작·배포
원주시, '일본제품 불매' 스티커 3만장 제작·배포
  • 곽성열 기자
  • 승인 2019.08.07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창묵 강원 원주시장이 지난 7월25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일본제품 불매를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하며 'No Japan'이라고 적힌 스티커를 들어보이고 있다. 시는 총 3만장의 이 스티커를 제작, 배포한다.2019.7.25 /뉴스1 © News1 권혜민 기자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강원 원주시는 일본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 조치로 반일감정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 제품 불매운동 스티커를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우선 9일까지 1차로 1만장을 배포하고 2만장을 추가 제작하는 등 차량용 2만200장, 상가용 8000장 등 총 3만장을 배포할 예정이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지난달 25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경제 도발을 규탄하고 전 공직자의 일본 출장·연수·교육 등을 무기한 중단함은 물론 시민단체의 불매운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달 말 일본 제품 불매운동 추진계획을 수립, 일본 제품 구매를 중단하고 공사 발주 시 설계단계부터 일본산 자재 및 장비 등이 배제되도록 관리·감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원 시장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보복적 경제 규제로 촉발된 총칼 없는 경제 전쟁을 맞아 100년 전 선조들의 3·1운동 정신을 되새기며 당당히 맞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원주시의회(의장 신재섭)도 8일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도발을 규탄하는 성명 발표기자회견을 계획하고 있다.

이와 함께 원주시사회단체협의회(회장 장각중)가 협의회에 소속된 10개 사회단체를 중심으로 불매운동을 펼치기로 했으며, 12일에는 원주인권네크워크(공동대표 이선경, 안경옥·박혜영)가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