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년 9월, 많은 곡절 끝에 상행임시정부가 수립되었습니다. 이것도 잊어버리지는 안했겠지요. 상해임시정부는 먼저 나라의 이름인 國號를 정했습니다.

상해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를 중심으로 君主制인 대한제국을 버리고, 共和制인 대한민국으로 국호를 정했습니다.

국호를 정하고 나니, 대한민국의 뿌리를 어디에 두어야 할 것인가를 논의한 끝에 ‘삼국유사 고조선’편에 나오는 檀君王儉皇帝가 세운 古朝鮮에 두기로 결정을 합니다.

그래서 國祖를 단군왕검황제로 하고, 年號를 檀紀로 정하고, 서기전 2333년을 단기 元年으로 삼고, 음력 10월3일에 나라를 건국하였기에 이날을 대한민국 건국기원절로 정하였습니다. 이렇게 대한민국 건국절은 서기전 2333년 음력 10월3일인 것입니다.

開天節이 建國節이다.

송부웅 국사바로알기중앙회 원장

대한민국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1919년 9월 상해임시정부 수립일을 대한민국 건국일로 한다고 하고, 국회의원 및 정치인들은 1948년 8월15일이 건국일이라고 이구동성으로 떠들고 있다.

따라서 언론에서도 생각없이 비판도 없이 이에 동조하여 기사화함으로써 국민들을 혼란하게 만들고 있다. 누구 말이 옳은지, 누구 말을 따라야 하는지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이에 역사 교수나 역사를 가르치는 선생님들은 아무 소리도 못하고 눈치만 보고 있다. 한심하고 또 한심할 따름이다. 도대체 국사를 어떻게 가르쳤고 국사를 어떻게 배웠는지 모를 지경이다.

국민여러분!

4대 國慶日을 아십니까? 4대 국경일 중 개천절을 아십니까?

개천절이 건국절임을 모르십니까? 아니면 배우지를 안했습니까? 아니면 잊어버린 것입니까?

1919년 9월, 많은 곡절 끝에 상행임시정부가 수립되었습니다. 이것도 잊어버리지는 안했겠지요. 상해임시정부는 먼저 나라의 이름인 國號를 정했습니다.

상해임시정부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를 중심으로 君主制인 대한제국을 버리고, 共和制인 대한민국으로 국호를 정했습니다.

국호를 정하고 나니, 대한민국의 뿌리를 어디에 두어야 할 것인가를 논의한 끝에 ‘삼국유사 고조선’편에 나오는 檀君王儉皇帝가 세운 古朝鮮에 두기로 결정을 합니다.

그래서 國祖를 단군왕검황제로 하고, 年號를 檀紀로 정하고, 서기전 2333년을 단기 元年으로 삼고, 음력 10월3일에 나라를 건국하였기에 이날을 대한민국 건국기원절로 정하였습니다. 이렇게 대한민국 건국절은 서기전 2333년 음력 10월3일인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이 당시 상해임시정부에서 발행한 독립신문에 게재되어 자랑스럽게 선포된 것입니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할 분이 있으면 나와 보십시오.

이러한 사실이 독립신문에 선포된 3일 후에 상해임시정부 국무회의에서 어떤 정치적인 일이 있었는지 몰라도 건국절의 명칭을 개천절로 바꾼다는 신문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리하여 건국절의 명칭이 개천절이 된 것입니다. 따라서 개천절이 바로 건국절인 것입니다.

상해임시정부는 그때부터 음력 10월3일, 건국절을 개천절로 축하하며 매년 행사를 1948년까지 해왔습니다.

1948년 제헌국회에서는 상해임시정부에서 결정한 내용을 그대로 수용하였으며 다만 음력 10월3일은 날씨가 추워 행사하기가 불편하니 음력 10월3일을 양력 10월3일로 고쳐 행사를 하자고 국무회의에서 정하여 1949년부터 양력 10월3일을 건국절인 개천절 행사를 하기 시작하여 오늘에 이른 것입니다.

이렇게 건국절이 어엇이 국경일 개천절로 정하여 있는데 역사를 모르고 상해임시정부에서 무슨 일을 했는지도 모르고, 또한 제헌국회에서 무엇을 정했는지도 모르고, 이제 와서 상해임시정부수립을 대한민국 건국절로 하자고 하고, 1948년 8월15일을 건국절로 하자는 분들은 그 동안 어디 있다가 나타난 것입니까. 잠꼬대를 하는 것입니까?

역사를 모르고 함부로 제멋대로 주장하는 것은 역사교육할 때 역사교수나 선생님이 잘못 가르쳤거나 아니면 공부시간에 농땡이 짓 하느라고 배우지 못한 탓으로 볼 수 밖에 없습니다.

국민여러분.

상행임시정부 수립일, 또는 1948년 8월15일을 건국절로 한다면 우리나라의 과거역사는 무시되는 신생독립국이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으로 시작되는 헌법전문도 거짓이 되고 우리 민족의 문화와 전통, 역사가 모두 부정되고 마는 것입니다.

따라서 1948년 8월15일, 대한민국이 출발하는 날을 開國節 이라고 해야 합니다. 같은 땅, 같은 국민들이 새로운 나라를 열어가기 때문에 건국이 아니라 개국이라고 해야 합니다.

역사상 건국은 한번으로 족한 것입니다.

10월3일은 건국절(개천절)이고, 8월15일은 광복절이며 개국절이 되는 것입니다.

단기 4351년 9월 10일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