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세리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아이콘택트'로 화제를 모은 백세리가 성인영화배우로 활동한 것에 대해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세리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초등학교 교사 직업을 포기한 이유 등 자신의 성격과 삶을 설명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저는 아주 자유로운 영혼으로서 상하 수직관계의 관료제, 공무원 생활이 적성에 안 맞았고, 20대 때는 정신적 치유가 필요할 정도로 우울증이 심해 사표냈다"며 "(청소년기 시절까지 말씀드리긴 힘들지만) 짓밟히고 하대 받고 천대받고 멸시당하고 폭력에 찌들은 사람이 무슨 교사를 하나. 사표 내고 자유롭게 숨 쉬고 행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단지 돈, 돈, 돈만 보고 살았다"며 "어릴 때부터 오직 '돈'이 인생의 목표 였던 사람이다. 저의 삶을 미화할 생각이 1도 없답니다. 자존감이 1도 없고요, 연민도 노땡큐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즙 짰다(울었다)고 과거 후회하는 걸로 보진 말아달라"며 "전 돈 벌어서 행복해요. 수 억원을 벌었고, 안 쓰고 몽땅 저축 했어요. 제가 택한 직업, 결코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백세리는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성인영화배우 이채담이 돌연 잠적한 동료를 찾고 싶다며 백세리와 만난 것. 성인영화에 출연하던 백세리는 주변에 알리지도 않고 갑작스럽게 은퇴한 것에 대해 "10년 전 초등학교 교사로 발령받았다가 돈을 벌려고 이 직업을 선택했다"며 "오직 일만 했는데 그게 지금의 내 발목을 잡지 않았을까. 돈 욕심에 노출과 관련된 일만 한 것은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 일을 할 때는 돈을 벌어야 한다는 강박에 억지로 웃으면서 일했는데, 딸로서 가족과의 교류가 다시 생기면서 성인배우로 일했던 게 신경쓰이더라"며 "다른 일을 했으면 어땠을까, 인생을 너무 돈만 보고 달려왔다 싶었다"며 눈물을 보였다. 또 어린 시절 낯선 남성에게 당한 성추행, 전 남자친구에게 당한 데이트폭력 등 괴로운 트라우마도 털어놔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다음은 백세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저는 아주 자유로운 영혼으로서 상하 수직관계의 관료제, 공무원 생활이 적성에 안 맞았고, 20대 때는 정신적 치유가 필요할 정도로 우울증이 심해 사표냈고요.

(청소년기 시절까지 말씀드리긴 힘들지만) 짓밟히고 하대 받고 천대받고 멸시당하고 폭력에 찌들은 사람이 무슨 교사를 해요. 사표 내고 자유롭게 숨 쉬고 행복했어요.

저는 단지 돈, 돈, 돈만 보고 살았습니다. 돈에 대한 인터뷰 영상도 곧 업로드 돼요! 어릴 때부터 오직 '돈'이 인생의 목표 였던 사람입니다. 제가 '어떤 19금 분야들'에서 활동했는지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실 거예요. 저의 삶을 미화할 생각이 1도 없답니다. 자존감이 1도 없고요, 연민도 노땡큐예요.

어린 시절부터 폭력에 노출되어 험하게 자랐기에 뇌 구조가 남들과 좀 다릅니다. 허드렛일만 골라서 노예처럼 일만 하며 자랐고.. 건물주가 되기를 꿈꿨었답니다.

방송에서 즙 짰다고 과거 후회하는 걸로 보진 말아주세요. 전 돈 벌어서 행복해요. 수 억원을 벌었고, 안쓰고 몽땅 저축 했어요. 제가 택한 직업, 결코 후회하지 않습니다.

배우 은퇴한 이후, 하고 싶은 말들 전부 속시원하게 하구, 즐거운 인터뷰였습니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