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조용병 회장이 한국협상학회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 협상대상'에서 대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995년 창립된 한국협상학회는 매년 국내외에서 선진 협상기법과 뛰어난 협상능력을 발휘해 국가 이익에 기여한 인물을 발굴해 '대한민국 협상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조 회장은 지난 2년에 걸쳐 오렌지라이프와 아시아신탁 인수 등 2건의 인수합병(M&A)을 성공적으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신한금융은 설명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 아시아신탁이라는 빅딜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일관된 원칙 아래 서로에게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청사진을 진정성 있게 제시하고자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협상을 통한 성장의 기회가 온다면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상생의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대한민국 협상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