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뉴스1) 송용환 기자 =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피의자인 이춘재가 모방범죄로 알려졌던 8차 사건 자백에 프로파일러의 설득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8차 사건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복역한 윤모씨(52)의 재심 조력자인 박준영 변호사는 지난 29일 오후 SNS를 통해 이춘재의 자백 과정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검찰이 법원에 제출한 이춘재 사건 기록을 보고 있다. ‘멋진 원칙’을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아 자백 과정을 적어 본다”며 “프로파일러들의 설득이 주효했다. 이춘재는 DNA 나온 3건만 인정한다고 해서 괜찮은 놈이 되는 것 아니니 다 털고 가자고 결심하기에 이른다”고 전했다.

이어 “(이춘재가)종이와 펜을 달라고 했고 ‘살인 12+2, 강간 19, 미수 15’라고 써서 프로파일러에게 건넸더니 다들 많이 놀라는 분위기였다. 10건 중 범인이 잡힌 8차 사건을 뺀 9건을 인정해야 하는데 순간 다들 난감했을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이춘재는 ‘다 내가 한 걸로 밝혀지면 경찰들이 곤란한 거 아니냐’ ‘곤란하면 이야기 안할 수도 있다’고 했다”며 “(프로파일러의)'그런 것은 상관없고 진실을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한 것이고, 이춘재씨가 한 것이 맞는다면 그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맞다'”는 설득에 이춘재가 자백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이 같은 내용은)검사가 작성한 이춘재 조서에 기재된 A 팀장이 한 말 그대로이다”라며 “경찰 지휘부가 이춘재의 자백을 받아낸 A 팀장 등 프로파일러들을 많이 배려해주면 좋겠다”고 요구했다.

한편 수원지법은 이춘재 8차 사건을 재심해야 한다는 검찰 의견서를 최근 접수한 데 이어 여러 상황을 종합해 재심개시 여부를 내년 1월 중순께 결정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