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무소속 의원 결사체인 대안신당(가칭)의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본회의 처리와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의원이 수정안을 내면서 상황이 복잡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안(案)에 기반한 (4+1 협의체의) 수정안이 다소 급진적이라면 권은희 의원안은 보다 완화된 안"이라며 "특히 공수처의 중립성 및 독립성 재고 측면에서 권은희 의원안이 다소의 좋은 의견도 담았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준위 상임운영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며 "그러나 지금 중요한 것은 검은 고양이냐, 흰 고양이냐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를 막고 검찰의 비대한 권력을 분산해야 한다는 데는 누구도 이견이 없다"며 "따라서 둘 중 누구의 수정안이라도 통과시켜 공수처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금은 디테일을 잠시 미뤄두고 멀리 큰 걸음을 내어야 할 때"라며 "(본회의 전) 의원총회를 통해 최종 입장을 정하겠지만, 공수처 설립 자체에 대한 입장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및 무더기 수정안 제출로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에 맞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4+1 협의체에 완패하고 있다"고 비판한 뒤 "국민에게 메시지나 감동 없이 악담만 퍼붓는 지금의 필리버스터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무쓸모' 필리버스터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유 위원장은 "한국당의 이번 필리버스터 정국을 총평하면 명분을 잃은 것"이라며 "본회의에 임하는 한국당을 보니 전략도, 전술도 실패한 무모한 시간 죽이기"라고 꼬집었다.

이어 "회기를 쪼개서 나누면 필리버스터가 사실상 무력화된다"며 "4+1 협의체에서 맨 마지막으로 수정안을 내서 (한국당이 제출한) 20~30개 수정안에 대해서는 검토나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