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협상의 귀재' 스캇 보라스(67)가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젊은 투수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평가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31일(한국시간) '토론토의 FA 접근방식…유망주가 류현진을 데려왔다'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 보라스의 코멘트를 중심으로 류현진 영입이 토론토 구단에 미칠 영향을 분석한 기사다.

스포츠넷은 "12월 말, 토론토의 미래는 극적으로 달라졌다"며 "3년 간 좌절한 토론토는 구단 역사에 남을 거래로 '진짜 슈퍼스타' 류현진을 영입했다"고 기대감을 보였다.

토론토는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이에 FA 류현진을 4년 총액 8000만달러에 영입했다. 이는 2006년 버넌 웰스(7년 1억2600만달러), 2014년 러셀 마틴(5년 8200만달러)에 이어 구단 역대 3번째로 큰 규모의 계약이다.

이어 매체는 "2019년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은 2020년의 마운드뿐만 아니라 귀중한 멘토로서 토론토의 미래를 밝힐 것"이라고 류현진의 영입이 장기적으로 토론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다음으로 류현진의 토론토행과 관련된 보라스의 발언 내용이 기사에 나온다. 보라스는 "마크 샤파이로 사장, 로스 앳킨스 단장은 처음부터 류현진에게 큰 관심을 보였다"며 "그리고 그 관심은 다른 구단들보다 빨랐다"고 토론토의 적극적인 태도를 강조했다.

또한 보라스는 "토론토는 류현진이 구단의 미래를 이끌어갈 톱니바퀴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류현진도 그런 토론토의 생각을 알았을 것"이라며 "류현진은 자신이 팀의 넘버원 투수가 될 것이라 생각했고, 그런 상황을 즐기고 있다"고 덧붙였다.

'멘토' 류현진에 대한 기대감 역시 보라스의 생각이다.

보라스는 "범타를 유도하고 구속을 조절하는 한국인 에이스의 능력은 강속구를 던지는 토론토 투수들과 균형을 이룰 것"이라며 "2019시즌 토론토의 선발진은 최악이었다. 구단 수뇌부는 젊은 투수들이 피칭능력을 배울 수 있는 베테랑을 필요로 했다"고 말했다.

토론토 선발진의 2019시즌 평균자책점은 5.25로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중 22위에 그쳤다. 10승 투수도 없었다. 이같은 토론토 선발 마운드에 류현진이 '에이스'로 합류한다.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 개인의 성적뿐만 아니라 그가 팀 마운드에 미칠 시너지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