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국무위원을 겸직하고 있는 국회의원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3일 총선 불출마를 공식 발표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당대표 회의실에서 이해찬 대표와 박영선 장관, 김현미 장관, 유은혜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불출마 선언식을 진행한다.

세 장관이 불출마 선언의 배경과 향후 계획을 밝히고, 이해찬 대표가 격려발언을 할 예정이다. 진영 장관은 선거관리의 주무부처인 행정안전부 수장으로서 괜한 오해를 받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불출마 선언식에는 불참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 사람의 내년 총선 불출마는 당 안팎에서 이미 기정사실로 여겨져 왔지만 이를 공식발표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제 공천심사가 사실상 시작됐다고 봐야 하는데 불출마를 공식화해야 할 시기가 도래했다고 판단해 불출마를 공식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영·박영선 의원의 경우 입각 당시 불출마 의사를 청와대에 표명했고, 유은혜·김현미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이후 청문회 통과가 어려워지면서 불가피하게 장관직 유임으로 결론났다. 추가 개각이 현실적으로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에대해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는 제목의 서면 브리핑에서 "능력과 자질을 이미 검증받은 이들의 총선 불출마는 민주당 입장에서 대단히 안타까운 것이 사실"이라고 논평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문재인정부의 성공이 대한민국의 성공이라는 신념과 진정성을 갖고 불출마를 결정했을 것으로 안다"면서 "이들의 불출마 배경과 진정성을 믿기에 당과 당원들은 아름다운 이별도 감내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을 선택해주신 유권자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민주당은 보다 철저한 검증을 거쳐 참신하고 능력있는 인물을 공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