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정치권 세대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28일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오는 4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세대교체와 함께 인재 충원의 기회를 활짝 열어주는 데 미력이나마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두 분의 전직 대통령이 법정에 서는 불행한 현실에 정치 도의적인 반성과 자괴감에 잠 못 이루고 있다"며 "이런 번민과 고심 속에서 정치권의 과감한 변화와 개혁을 위해선 세대교체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그는 "권력과 세력은 분열되면 필히 합쳐지고(分久必合, 분구필합), 합쳐지면 필히 분열한다(合久必分, 합구필분)"며 "자유보수진영의 와해와 분열은 대한민국의 희망과 미래를 어둡게 하는 국가적 손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소한 이기심과 수구적 기득권을 내려놓고 초심으로 돌아가 함께 손잡고 다시 뛰어야 한다"며 "모쪼록 자유우파가 대통합을 통해 분구필합의 진면목을 보여주길 염원한다"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여야가 상생과 협치의 가치구현을 통해 국민통합에 매진할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역지사지의 심경으로 작금의 여당은 오른쪽, 야당은 왼쪽을 더 살펴주었으면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은 상생과 협치의 가치구현을 통해 국민통합에 매진해주길 당부한다. 아울러 야권도 타협과 똘레랑스 가치를 되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금의 정치가 피를 흘리지 않을 뿐 처절한 전쟁처럼 보여서 안타깝다. 정권교체 때마다 되풀이 되는 정치적 혼란 탓에 국민은 힘들어하고 민생은 뒷전으로 밀려나고 있다"며 "3년여 동안 고통 속에서 지내는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이 서둘러 이뤄지길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