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9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것과 관련, "대화와 타협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날 배포한 입장문에서 "자신의 요구사항만을 얘기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며 "안 전 대표가 이 점을 숙고해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다만 "우리 당을 창업한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었던 안 전 대표가 탈당하게 된 것에 대해 당 대표로서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며 "안 전 대표가 밝힌 대로, 안전하고 공정한 사회와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기를 고대하겠다"고 했다.

한편 손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자신의 대표직 사퇴,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요구한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비대위 체제 전환 등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29일 기자회견에서 "어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저작권자 © The Peopl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