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보건복지협회, 제59차 정기총회 개최
인구보건복지협회, 제59차 정기총회 개최
  • 한세희 기자
  • 승인 2018.12.1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도, 함께하면 든든 육아 문화정착-여성과 아동 건강증진에 사업 집중 ‘혼자하면 힘든 육아, 함께하면 든든 육아’를 슬로건으로 내세워 육아의 가치와 남성, 직장, 지역사회의 육아 실천을 강조한 을 집중적으로 홍보하였으며,

인구보건복지협회, 제59차 정기총회 개최

‖ ‘19년도, 함께하면 든든 육아 문화정착-여성과 아동 건강증진에 사업 집중

□ 인구보건복지협회(회장 신언항)는 12월 12일(수) 협회 대회의실에서 ‘제59차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 이날 행사는 협회 대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사업성과와 2019년도 사업 추진방향이 보고되었으며,

○ 모범직원 표창과 출산지원·모자보건 등에 공적이 있는 유공자 시상식이 진행됐다. 유공자 감사패는 하나금융나눔재단 최은정, 이데일리 김정민, 성북구청 오수이 등 20명이 수상했다.

□ 2018년도 정부의 저출산 정책이 삶의 질 향상으로 전환됨에 따라 협회는「아이 낳고 키우기 가능한 환경 조성」에 역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했다.

○ ‘혼자하면 힘든 육아, 함께하면 든든 육아’를 슬로건으로 내세워 육아의 가치와 남성, 직장, 지역사회의 육아 실천을 강조한 <함께하면 든든 육아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홍보하였으며,

- 출산과 육아가 개인의 권리로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기반 조성을 위해 언론, 국회, 지방자치단체 등 사회 각계각층과의 네트워크 확장에 주력했다.

○ 또한 여성과 아동 건강증진을 위해 지역기반의 건강관리와 문화서비스를 결합시킨 신개념 통합 커뮤니티 <여성과 아동 건강센터>를 서울과 부산지역에 시범적으로 운영해

- 초기 임산부, 영유아 등 대상별 맞춤형 진료, 교육, 자조모임 등을 원스톱으로 제공하고 있다.

□ 2019년도는 임신·출산·육아 기반조성이 우리사회에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캠페인과 모자보건사업을 더욱 밀도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 ‘함께하면 든든 육아’ 캠페인이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전국 단위로 구축된 민·관 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해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넓혀갈 예정이다.

 

○ 또한 임신·출산·육아를 사회가 보호하고 지원하는 인프라 구축을 위해 <여성과 아동 건강센터>를 단계적으로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 인구보건복지협회 신언항 회장은 “임신·출산·육아가 권리로 존중받는 사회 시스템과 문화가 정착된다면 국민 삶의 질도 향상 될 것이다”며, “협회는 <함께하면 든든 육아 캠페인>과 <여성과 아동 건강센터>를 통해 출산친화 환경조성과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