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호성 상사
편호성 상사
  • 전기호 기자
  • 승인 2019.06.12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기는 만드는데 1년도 안걸리지만, 사람은 20년이나 걸린다. 어느 쪽이 더 중요한가?"

1950년 12월 15일 흥남철수작전이 시작될 때 편호성 상사가 현장에서 미군 웨스트 모어랜드 장군에게 한 말이다.

당시 미군은 군함 24척을 출동시켜 무기를 먼저 싣고 나온다는 작전계획을 세워 놓았었다.

그러나 편 상사의 한 마디가 무기대신 '인민'이 먼저 승선할 수 있게 했다.

무기는 모두 불태워졌다.  

편 상사는 1950년 7월 2일 중동고 1학년 재학 중 학도병으로 자원 입대했다.

상사 편호성
상사 편호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